홍성 도축장 폐사축 발생…‘총력 대응

방역 당국 정밀 검사 의뢰
기사입력 2019.09.29 10:59 조회수 1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양승조 충남지사가 29일 홍성 도축장 폐사축 발생에 따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긴급방역대책회의’를 열고,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도에 따르면 홍성군 광천읍  OO도축장은 이날 오전 도축 검사 과정 중  19두의 돼지가 폐사한 것을  발견,  방역 당국에  ASF  의심 신고를  했다.  

출하 농가는 홍성군 장곡면에서  2800두의 비육돼지를 사육하는  농가로,  현재 농장 출입통제 및  농장주 등 이동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도는 신고 접수 후 도축장 및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해 사람과 가축,  차량 이동을  통제하고,  긴급 방역  조치했다.

또 경찰청 협조를 통해 헬기를  투입,  검사시료를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로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도는 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  판정 시 발생농장 및  반경 500m내  농장 살처분 및 도축장을 폐쇄할 방침이다.  ‘음성’  판정  시 동물위생시험소에서 폐쇄원인 확인을 위한 병성 감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정밀검사  결과에서 양성이라면 신속한 살처분 및 매몰조치를 통해 확산에 의한 피해는 단 한 개 농가도 줄여야 할 것”이라며  “홍성군과  긴밀히 협의·협조  등 지원체계를 강구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음성이라면  이 사태를 계기로 우리 방역 태세를 가다듬는 기회로 삼아야 하겠고,  방역기관에서는  원인을 규명해 달라”며  “모든  공무원,  유관기관에서  만약을 대비해 신속하게 총력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의심신고가 발생한 장곡면 돼지농가 반경 500m내에는  12호  농가에서 3만  4000두의  돼지가 사육 중이며,  3㎞  내에는  62호,  8만  6000두가  사육 중이다.

[가대현 기자 789SBC@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태안방송 & t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