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산업 제품 추석시즌 매출 ‘껑충’

온·오프라인 구매 기획전
기사입력 2019.09.30 10:55 조회수 1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남도가 도내 6차 산업 제품에 대한 온·오프라인 기획전을 지난 추석시즌 진행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세 배  이상 매출이 껑충 뛴 것으로 집계됐다.

20190929153657.jpg

제품의 우수성이 소비자들로부터 입증된 부분도  있지만,  소비자가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유통채널을 다변화한 것이 매출 신장의 요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29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추석 명절을 맞아  도내 6차 산업제품을 온·오프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는 기획전을 지난달부터  추석까지 진행했다.

롯데백화점과 충남 안테나숍 등 오프라인을  시작으로,  온라인에서도 오픈마켓  11번가,  유튜버 쇼핑몰 데마시안  등에 기획전을 펼쳤다.  홈쇼핑에서도 추석 특수  품목인 떡 등 소비자의 선호도에 따라 상품을 구성해 판매했다.  

그 결과,  14억 9400만원이라는 매출 성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보다 세 배 이상 증가한 매출이다.

구체적으로 오프라인을 통해  롯데백화점(잠실·본점)에서 약 7000만원의 매출을,  안테나숍(대전·천안·부여)을 통해서는 1억 6200만원의 실적을 올렸다.  

온라인은 오픈마켓과 유튜브를 통해 각각  1억 9000만원,  6200만원 등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눈에 띄는 점은 홈쇼핑이다.  3차례 진행한 홈쇼핑을  통해 약 10억여원에 가까운 매출을  경신했다.

이처럼 기획전 매출이 급증한 요인은 지난  8월 안테나숍 입점 품평회 등에서 검증된 제품을  엄선하고,  9월 유통 채널별 개최한  기획전을 통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제품을 구성,  사전 마케팅 전략을  수립·준비한 결과로 풀이된다.

도 관계자는 “추석시즌 매출신장이 단발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지도가 높았던 제품은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인지도가 낮았던 제품은 품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가대현 기자 789SBC@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태안방송 & t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