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수중 암초에 항로표지 설치로 어민들 숙원사업 해소

국비 총15억원 투입, 어민들의 안전한 바닷길 조성
기사입력 2019.10.02 10:16 조회수 1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선종)은  충남 홍성군 천수만과 태안군 신진도 앞 해상(암초)에 안전한 항해 바닷길을 조성하는데 국비 총  15억원을 투입하여 항로표지  2기를 신규로 확충·개량하였다고 밝혔다.

         

         ▲천수만검은여등표  사진 

등표는  해상의 암초나 수심이 얕은 해역에 설치하여 통항선박에게 위험구역을 알리는  역할을 하는 해상의 교통신호등으로서,

이번  새로 설치한 홍성군 천수만 죽도 남방 해상의 암초는 평시에 물에 잠겨 드러나지 않아  주변을 통항하는 선박에 큰 위협이  되었으나,  이번  항로표지 확충사업으로  직경 6m,  높이  11m의 등표를 갖추게 되었다.

         

        ▲ 행여등표  사진 

아울러,  지난  27년간  태안군 신진도 남방해상의 암초(행여)에  세워져 바닷길을 지켰던 등표가 오랜 기간 풍파로 노후화되어 안전성과 시인성이  떨어져 새로운 구조물인 등표(직경 8.5m,  높이  22m) 새 단장하게 되었다.

대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항행위험요소에 항로표지시설을 확충해 나갈 것이며, 충남의 아름답고 안전바닷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가대현 기자 789SBC@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태안방송 & t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