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태안 해수욕장 방문객 221만

삼봉·바람아래·꾸지나무·마검포 우수 해수욕장으로 선정
기사입력 2019.10.01 10:05 조회수 1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태안군이 지난 30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관련 부서장과  태안경찰서,  태안해양경찰서 등  유관기관 및 번영회 관계자 등 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가세로 군수 주재로  ‘2019  해수욕장 운영결과  보고회’를 열고 올해 해수욕장 운영 성과와 보완점을  논의했다.

          

이날 보고회는 해수욕장 관련  운영,  안전,  환경 등 각 분야별  문제점 및 개선점을 살피고 해수욕장의 발전방향을 정립하기 위한 것으로,  유공자 표창과 운영결과  총괄보고,  분야별 운영결과 보고  및 종합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보고회에 따르면 올 여름 전국과 충남권은  전체적으로 관광객이 줄어든 반면,  태안을 찾은 관광객은  지난해보다 31.2%  증가(52만 8,480명)한 221만 7,350명으로 집계됐으며,  군은 증가요인으로  만리포 해수욕장의 조기·야간개장에 따른 홍보 선점과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국내여행객 증가를  꼽았다. 

          

빅데이터를 통한 성향분석 결과 태안 해수욕장  방문 관광객은 30~40대(45.5%)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소규모 가족단위 위주로  방문한 것으로 군은 파악했다.

또한 카드소비분석 결과 해수욕장 주 소비  연령층은 40~50대가 57%,  20~30대가  38.1%를 차지해 앞으로 젊은 층의 소비 욕구 충족을  위한 가성비 높은 음식과 놀이의 개발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와 함께 올해 처음 도입된 만리포해수욕장  조기개장 기간 동안 약 9만 명이,  야간개장 기간에는  5만 2천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달빛 수영’과 함께 ‘만리포 버스커’  등 이벤트 프로그램을  즐겼으며,  20~40대 초반  연령대가 몰려 만리포가 새로운 젊음의 거리로 부상했다.

          

더불어 갈음이해수욕장에는  3,500명의 외국인이 찾아와 외국인 전용해수욕장  운영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는 계기가 됐다.

군은 앞으로 피서형태와 여행패턴 등의 트렌드가  다양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그에 따른 콘텐츠 개발에 힘쓰는 한편,  해수욕장의 쾌적한 이용  여건 조성을 위해 △지역주민 및 업주의 수요자 중심의 소비트렌드  의식겸비 △해수욕장 편의시설 개선 및 단계적 확충  △해수욕장 전담부서 신설 등을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관광객 통계의 입체적 분석을  통한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토대를 마련하고 호텔 등 고급 숙박시설 및 콘도의 민간투자 유치에 중점을 두는 한편,  여행트렌드에 맞는  해수욕장 특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군은 밝혔다.특히 이날 보고회에서는 ‘군민과 함께 고민해 볼  과제’로 현재 28개인 지정 해수욕장을 축소해 계획적이고  밀도있는 개발로 특색있는 명품해수욕장을 육성해야 한다는 제안이 이뤄지기도 했다. 

          

한편 삼봉,  바람아래,  꾸지나무,  마검포가 우수  해수욕장으로 선정돼 군수 표창을 받았으며,  보완 및 개선사항에  대한 종합토론을 통해 차후 태안지역 해수욕장의 발전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보고회를 주재한 가세로 군수는  “피서철 해수욕장 운영에 힘써주신 유관기관과  안전요원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조성을 위해  관계기관 및 주민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정림 기자 789SBC@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태안방송 & t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