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독일 해양치유 전문가 초청 ‘군 사업대상지 호평 받아’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위한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18.09.11 09:39 조회수 6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태안군이 자연자원을 활용한 미래 해양치유산업의  1번지로서의 입지를 굳힌다.     

    
▲ 해양치유독일전문가초청  

 

군은 10일 군수실에서 가세로 군수, 군  관계자, 독일 메클렌부르크  포어포메른 주의 해양치유 전문가, 고려대 연구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군의 해양치유 산업 발전모델을  공유하고 해양치유 분야의 선진국인 독일의 단지 운영방법과 프로그램을 참고하여 군에 적용할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 해양치유독일전문가초청  

  

군은 지난 3월에도 세계 해양치유산업의 발상지인 프랑스  로스코프(Roscoff)  지역을 찾아 벤치마킹을  실시하는 등 미래 해양치유산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여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해양치유산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오전 간담회를 마치고 태안군 해양치유센터  사업대상지를 직접 돌아본 조지 크와커낫트(독일 우제돔 해양치유센터  대표)소나무 숲과 바다가 인접한 아름다운 풍경이  인상적이며, 조용한 분위기가  해양치유에 최적인 장소로 보인다향후 해양치유 단지 조성 시 충분한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호평했다.

    
▲ 해양치유독일전문가초청  
 

한편, 태안군은 지난  2017년 해양수산부에서 실시한해양치유 연구개발  협력지자체선정에서 서해안권에서는  유일하게 최종 확정된 후 2019년까지 해양치유 선도 개발자원과 연계자원을  활용한 해양치유 산업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2020년부터 전국 최초의 해양헬스케어단지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이번 간담회와 현장방문을 통해 얻은  상호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독일 해양치유 전문가들과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여 프로그램 운영 노하우, 공간 조성계획 등 향후  해양치유 단지 조성 시 군에 적용할 수 있는 정보들을 지속적으로 공유할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독일 해양치유 전문가와의 간담회를 통해 향후  군이 가야 할 해양치유 사업의 방향에 대해 많은 참고를 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향후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해양치유법 제정 후  신속하게 해양치유단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가대현 기자 ga7749@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태안방송 & t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