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도립공원서 멸종위기 수달 등 1516종 확인

자연자원 조사 최종보고회
기사입력 2019.12.04 10:59 조회수 2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충남도가 예산 덕산도립공원의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지난 1년간 실시한 자연자원 조사  결과,  멸종위기  1급 수달 등 동·식물 총 1516종의 서식을 확인했다.

        

         ▲  솔부엉이 

4일 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도는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덕산도립공원 자연자원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자연공원의 자연자원 조사는 생태 환경과 인문 환경을  정밀 조사하는 것으로,  향후 보전 방향 및  계획 수립의 기반이 되며 자연공원법에 따라 5년마다 조사한다.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이 수행한 이번  용역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1억 5900만 원의 도비를 투입,  진행했다.  

도는 자연 환경 8개 분야,  인문 환경  4개 분야 등 총 12개 분야로 나눠 진행한 이번 용역을 통해  지형·지질을 조사하고,  주요종 분포도 및  군락단면도 등을 제작했으며 탐방객 이용 행태와 훼손지 현황 등을 파악했다.  

         

          ▲  참매 

이번 조사에서는 △식물 588종 △포유류 15종 △조류 107종 △양서·파충류 17종 △곤충류 604종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 185종 등 공원 내 서식 중인  1516종의 생물종을 확인했다.  

특히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인 수달과 흰꼬리수리,  2급인  참매·독수리·긴꼬리딱새·팔색조 등 10종을 발견했으며  솔부엉이·원앙·소쩍새 등 천연기념물 11종도 확인했다.  

탐방 행태를 살펴보면,  탐방 연령은  50대가 38.7%로 가장 많았고 60대 28.8%,  40대  15.4%,  70대  8.4%,  30대  5.15%,  20대  3.6%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이번 최종보고회에서는 암석  노출,  노면  침식,  뿌리 노출 등 훼손지  127개소에 대한 훼손 유형 파악 및 등급 평가를  실시하고,  복구 대책도  제시했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이번 자연자원 조사를 통해 덕산도립공원 내  다양한 동·식물의 서식 사실을  알아보고,  자연 생태계의  우수성을 확인했다”며 “덕산도립공원의 보전을 위해 국립공원공단의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조사 관리 방법을 적용,  체계적인 보전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대현 기자 789SBC@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태안방송 & t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